‘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향미로 살 수 있어 행복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종영 소감 영상./사진제공=키이스트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손담비가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손담비는 향미 역을 맡아 열연 했다. 그리고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모두의 가슴 속에 짙은 물망초 향기를 퍼트렸다.

‘동백꽃 필 무렵’이 오늘(21일) 최종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손담비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이날 손담비의 종영 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손담비는 아직 여운이 남은 듯한 눈빛으로 “향미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시청자 분들 덕분에 정말 큰 사랑 얻을 수 있었고, 그래서 기분 좋게 향미를 떠나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깊은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손담비는 남은 방송 시청 독려와 함께 “앞으로 저도 많은 사랑 부탁드릴게요”라며 밝은 미소를 보였다.

손담비는 극중 편견 가득한 세상에서 동백(공효진 분)에게 만큼은 꼭 기억되고 싶었던 향미의 사연과 심리 변화, 뿌리 염색이 안 된 머리와 까진 손톱과 같은 디테일 등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연민과 공감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이번 작품으로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이며 드라마 복귀를 알린 손담비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와 차기작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늘(21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