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쌤은 동년배’ 우주소녀, 칼군무 어려움 고백 “연습하다 토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라이프타임 채널 ‘내 쌤은 동년배’ 예고편. /사진제공=에이앤이 네트웍스 코리아

그룹 우주소녀(설아, 엑시, 보나, 성소, 은서, 다영, 다원, 수빈, 선의, 여름, 미기, 루다, 연정)가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에게 칼군무의 진수를 전수한다. 라이프타임 채널 ‘내 쌤은 동년배’에서다.

21일 방송되는 ‘내 쌤은 동년배’에는 걸그룹 과외선생님으로 우주소녀가 처음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우주소녀는 김동현에 걸그룹 분야별 트레이닝에 나섰다. 이들은 김동현에 칼군무를 가르치던 중 “이 안무를 연습하다가 토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동현은 인어공주 3단 변신 안무부터 아련한 표정 연기까지 도전했다.

또한 우주소녀는 걸그룹만의 꿀팁을 공개했다. 이들은 빠른 안무에 아픔을 호소하는 김동현에 “원래 다 그런 것”이라며 칼군무의 아픔을 전했다. 설아는 김동현에 아련한 표정 짓기를 알려줬다. 이에 김동현은 뜻밖의 표정을 선보이면서 연습실을 초토화했다.

우주소녀는 신곡 안무로 아이돌의 면모를 뽐냈다. 절도 있는 안무에 “내가 잘하는 스타일”이라며 자신감을 뽐냈던 김동현은 우당탕 안무 습득으로 우주소녀를 당황하게 했다. 김동현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댄스에도 우주소녀는 “가능성이 보인다”며 독특한 비유법과 능청스러움으로 수업을 이끌어 나갔다.

한편 김동현의 막간 인터뷰 코너에는 우주소녀의 신곡 ‘이루리’에 대한 에피소드가 밝혀졌다. 우주소녀 멤버들은 이번 신곡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자부심을 고백하며 타이틀 곡에 대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이어 우주소녀는 영화 속 캐릭터 ‘알라딘’과 ‘지니’를 선배님으로 부른다는 독특한 사연을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내 쌤은 동년배’는 21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