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아일랜드 3인방, 북적이는 홍대 거리에 ‘화들짝’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 /사진제공=MBC

아일랜드 세 친구가 라이브 클럽에 방문한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다.

21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아일랜드 친구들이 한국에서 마지막 밤을 즐기기 위해 홍대로 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아일랜드 삼 인방은 잔뜩 차려입고 홍대를 찾았다. 북적이는 홍대를 본 친구들은 “분위기가 정말 다르다” “사람들로 가득 차 있다”며 놀라워했다. 들뜬 분위기의 거리를 거닐던 친구들이 향한 곳은 한 라이브 클럽이었다. 한국에서 밴드로 활동하는 닐을 보기 위해 찾은 것. 친구들은 “내가 청소년 때부터 닐의 공연을 보곤 했다” “닐의 밴드를 보는 게 기대된다”며 설레했다.

닐이 결성한 밴드를 처음 보게 된 친구들은 떨리는 마음으로 자리에 앉았다. 이들은 앞 순서의 공연을 보며 “정말 좋다” “닐은 이거보다 못 할 수 있다”고 말하며 무대에 오르는 닐보다 더 긴장했다. 잠시 후 닐의 공연이 시작되자 친구들은 앞으로 뛰어나와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닐을 응원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21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