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온~’은 계속된다

1년여간의 법정 공방을 끝내고, <프로젝트 런웨이>가 드디어 다시 방영된다. 케이블 채널 라이프타임에서 8월 20일부터 시작하는 이번 시즌은 단순히 방송국을 옮긴 것뿐만 아니라 크고 작은 변화가 많다. 하지만 사회자 겸 심사위원인 하이디 클룸을 비롯해 마이클 코어스, 니나 가르시아는 물론 팀 건까지 주요 관계자는 모두 그대로이니 팬들은 안심하시길.
가장 큰 변화는 촬영장소다. 패션의 중심지로 불리는 뉴욕에서 할리우드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LA로 세트를 옮겼다. 그러나 LA는 짧은 거리도 차를 타야 하기 때문에 시간에 쫓기는 출연자들을 위해 시내에 촬영장을 마련했다. 매 시즌 천과 기타 재료를 제공해줬던 ‘무드 패브릭’은 이들을 위해 LA에 임시 상점도 열었다.

뉴욕에서 LA로 옮겨간 런웨이

게스트 심사위원도 전 시즌들에 비해 많아졌다. <위기의 주부들>의 에바 롱고리아 파커를 비롯해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레베카 로미즌, 린제이 로한, 할리우드 의상 전문 디자이너 밥 멕키 등이 출연한다. 그리고 지역적인 특성을 살려 해변가를 중심으로 한 도전과제는 물론 레드 카펫과 할리우드 영화의 영감을 받은 작품도 만들게 된다. 팀 건에 따르면 “앞으로 시즌 별로 뉴욕과 LA를 번갈아 가며 촬영지로 쓰게 될 것”이라고 한다. 또 헤어스타일을 담당했던 트레서메 대신 가르니에가 나오고, 블루플라이 닷 컴 대신 메이시스 백화점에서 출연자들의 작품을 판매하게 된다. 또 시즌 우승 디자이너의 작품은 니나 가르시아가 패션 디렉터로 지난해 8월까지 근무했던 <엘르> 잡지에서 그녀가 현재 근무하게 된 <마리 끌레르>에 실리며, 10만 달러의 상금도 받는다. 그러나 이번 시즌부터는 새턴 자동차를 상품으로 받는 대신, 파리 여행을 하게 된다. 두 명이 갈 수 있는 이 여행은 항공권은 물론 모든 비용을 대준다고 한다.

다른 변화로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30분짜리 새 외전 시리즈다. <모델스 오브 더 런웨이>로 우승 디자이너와 함께 <마리 끌레르>에 실리고 싶은 모델들의 눈을 통해 본 시리즈의 뒷이야기가 되겠다. 본 방송 후 추가방송 형식으로 같은 날 방영된다고. 178-182cm의 장신녀들은 이스라엘과 일본, 싱가폴, 베네수엘라 등 세계 각국에서 왔다. 이들 역시 우승할 경우 25,000달러의 상금을 받게 된다.

본 대결 전에 산티노와 다니엘도 볼 수 있어요!

시즌 6는 본래 1월부터 방영될 예정이었다. 따라서 결승에 오른 3명의 디자이너는 2월 20일 브라이언트파크에서 열린 뉴욕 패션위크 무대에도 서지 못한 체 ‘무명’으로 컬렉션을 소개해야 했다고. 인터넷에서 이미 이들의 의상 사진은 유출됐지만, 다행히도 디자이너에 대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시즌 6 출연자 16명의 간단한 자기소개) 이번 시즌은 특집방송 격인 첫 에피소드로 시작된다. <프로젝트 런웨이: 올 스타 챌린지>로, 과거 시즌에 출연했던 디자이너들이 상금 10만 달러를 놓고 경쟁을 하는 2시간짜리 방송이다. 출연자로는 시즌 2에서 3등을 차지했던 산티노 라이스, 시즌 2에서 2등을 했던 다니엘 보소빅, 시즌 3에서 1등을 한 제프리 세벨리아, 2등 울리 허츠너, 시즌 4의 4등 크리스 마치와 5등 스위트 P, 시즌 5의 2등 코토 모몰루 등이다.

한편 <프로젝트 런웨이>를 둘러싼 법정 공방은 시리즈 제작사인 와인스타인사와 본래 이 시리즈가 방영되던 채널 브라보의 모회사 NBC 유니버셜, 그리고 새로운 채널 라이프타임 사이에 벌어졌다. 와인스타인사는 지난 4월 초 공방전이 시작 된지 358일 만에 액수를 공개하지 않은 보상금을 NBC 측에 지불하고 일단락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젝트 런웨이>는 시즌 6부터 시즌 10까지 라이프타임 채널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글. 뉴욕=양지현 (칼럼니스트)
편집. 이지혜 (seven@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