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불발…포브스 등 외신·할시 맹비난 “그래미의 맹점”(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NARAS, 이하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가 발표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후보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는 이날 가수 앨리샤 키스의 진행으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84개 부문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월에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알앤비 앨범’ 시상자로 나서고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의 회원으로 선정됐다. 또 4월에 발표한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 등극하고 1년 2개월 간의 월드 투어에서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는 성과를 거둬 올해 열리는 그래미 어워즈에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미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2곳에서 상을 받은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후보 진출이 불발되자 외신들과 팝 가수 할시(Halsey)도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방탄소년단은 5월에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는 지난해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고 오는 24일 열릴 올해 시상식에서는 3개 부문의 후보에 올랐다.

할시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의 타이틀곡인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의 피처링으로 참여한 유명 싱어송라이터다. 할시는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BTS는 많은 후보에 오를 자격이 있다. 나는 그러나 그들이 인정받지 못했다는 것이 놀랍지도 않다. 미국은 전체적인 무브먼트(사회 움직임)에 너무나도 뒤쳐져있다. (방탄소년단을 인정할) 시대는 곧 올 것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BTS의 2020년 그래미 불발은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의 맹점을 드러낸다(BTS’s 2020 Grammys Shutout Reveals The Recording Academy’s Cultural Blindspot)”라는 제목의 기사와 “그래미 후보 2020: BTS, 비욘세, 할시와 조나스 브라더스가 가장 큰 모욕(Grammy Nominations 2020: BTS, Beyonce, Halsey And Jonas Brothers Among The Biggest Snubs)”라는 제목의 기사로 그래미 시상식 후보 선정을 비판했다.

빌보드, LA 타임즈, 메트로, CNN 등의 매체들은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시상식 후보 진출 불발을 모욕적이라고 보는 시선을 유지하며 방탄소년단 팬들(아미, Army)의 성난 반응들을 주목했다.

그래미 시상식의 ‘신인상’에는 리조, 블랙 푸마스, 빌리 아일리시, 릴 나스 엑스, 리조 등 8개 팀 가수가 후보로 올랐다. 제62회 그래미 어워즈는 2020년 1월 26일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