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라임→채주화, ‘터치’ 캐스팅···변정수 비서 役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에 출연하는 배우 채주화. /사진제공=판타지오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배우 채주화가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터치’에 출연한다.

‘터치’는 빚쟁이 실업자로 전락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차정혁(주상욱 분)과 아이돌 데뷔에 실패한 연습생 한수연(김보라 분)이 만나 새로운 꿈을 찾아가는 로맨틱 코미디다.

채주화는 극 중 ‘Oh 뷰티숍’의 대표 오시은(변정수 분)의 비서 이 비서 역을 맡았다. 이 비서는 타고난 센스와 명석한 두뇌로 오 대표를 보필하는 인물이다.

채주화는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해 청아함과 섹시한 카리스마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올해 라임에서 채주화로 이름을 바꾼 후 연기자로 전향했다. 특히 ‘터치’는 채주화가 배우로 나선 후 처음으로 출연하는 작품이다.

채주화는 최근 KBS Joy ‘연애의 참견2’에 출연해 사연녀 역할을 현실감 넘치게 표현하며 많은 이의 공감을 자아내 주목받았다.

‘터치’는 내년 1월 방영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