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윤도현 “펭수, 10살인데 내 노래 다 알더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의 윤도현(위), 유재석./사진제공=KBS2

가수 윤도현이 연륜 있는 토크로 KBS2 ‘해피투게더4’를 뒤집어 놓는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어쩌다 발견한 러브레터’ 특집으로 가수 권인하, 윤도현, JK 김동욱, 이석훈, 송하예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데뷔 25주년을 맞은 밴드 YB의 보컬 윤도현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풀어놨다. 오랜 세월 활동한 만큼 그는 음악과 예능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다양한 인물들과 만나왔다. ‘해피투게더4’ MC 유재석도 윤도현을 자신의 친구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동갑이지만 어색한 사이라고 밝혔다. 알게 된 지는 오래됐지만, 아직까지 상호 존댓말을 쓴다는 것. 이에 윤도현과 유재석은 이날 현장에서 상호 관계에 대한 고찰에 들어갔다. 이에 두 사람이 어떤 결론을 맺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윤도현은 화제가 됐던 대세 크리에이터 펭수와의 만남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방송 내레이션을 위해 펭수를 만났던 그는 “10살 펭수가 내 노래를 모두 알더라”고 펭수의 음악 취향을 말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펭수에게서 들은 잊지 못할 한마디를 밝혀 현장을 빵빵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보통 사람들은 한 번 가기도 힘든 평양을 두 번이나 다녀온 윤도현의 북한 이야기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의 이야기는 엄청난 실수에 관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평양 만찬 중 김정일의 이름을 ‘정일아’하고 불렀다고 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해피투게더4’는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