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난민은 새로운 이웃…함께 해답 고민해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우성,부천영화제

배우 정우성. /텐아시아DB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정우성이 “난민은 우리의 새로운 이웃”이라며 “친구가 되는 과정에서도 오해가 생길 수 있는 것처럼 지금은 난민과 우리 사회에서 그런 오해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20일 서울 중구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에서 열린 ‘글로벌 난민 포럼 언론브리핑’에 참석해 우리 사회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가장 큰 어려운 점으로 ‘오해’를 꼽으며 이같이 설명했다.

정우성은 2014년 5월 유엔난민기구 명예사절에 임명된 후, 2015년부터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난 5년간 네팔과 남수단, 방글라데시 등 7개국의 난민 캠프를 찾았다. 지난 6월에는 그동안의 난민 활동을 담은 에세이집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을 냈다.

정우성은 “5년간 난민 보호 활동을 했는데 그사이 전 세계에서 난민이 2500만명 늘었고 지금도 평범한 사람들이 실향민 신세에 놓이고 있다”며 “이런 추세면 더는 난민 보호책임을 난민이 발생한 국가의 주변국만의 문제로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지난해 제주 예멘 난민 문제를 겪으면서 중요한 사회 문제로 논의되고 있다.

정우성은 “난민 문제를 놓고 여러 가지 이해 충돌이 생기면서 빨리 해답을 찾고 싶어하는 것 같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새로 생긴 이웃을 어떻게 이해할지 함께 고민해야 하는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가 이웃을 알아가는 과정에서도 오해와 선입견이 있을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이런 오해는 줄일 수 있다”며 “지금은 이런 오해를 줄이는 과정이고 다행히 빠른 속도로 간극이 좁혀지는 것 같다”고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성급한 대안이나 답을 제시하기보다 사회 변화 속에서 같이 이해하는 마음으로 난민을 바라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