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차예련, 김흥수 뒤흔든 고백···12.3%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배우 김흥수가 배우 차예련의 고백에 뒤흔들렸다.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다.

지난 19일 방송된 ‘우아한 모녀’에는 한유진(차예련 분)의 기습 고백에 구해준(김흥수 분)의 감정이 요동쳤다. 두 사람은 30분 내내 아찔하면서도 아슬아슬한 감정 변화를 보이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펼쳤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12.3%(전국, 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앞서 한유진은 3년 전 제인이라는 이름으로 구해준과 만나 사랑에 빠졌다. 그러나 한유진은 갑자기 연기처럼 사라졌고, 구해준은 한유진을 애써 지운 채 홍세라(오채이 분)와 약혼했다. 그런 구해준 앞에 제인과 얼굴이 똑같지만 이름은 다른 한유진이 나타났다. 구해준은 한유진을 과거 자신이 사랑했던 제인이라 확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유진은 구해준의 확신에 당황했다. 그는 엄마 캐리정(최명길 분)의 복수를 위해 이름도, 추억도 지운 채 구해준 앞에 나타났기 때문이다. 한유진은 애써 태연한 척 “내가 제인이면 뭐가 달라지나. 그래봤자 당신은 내 상대가 아니다”라며 구해준을 도발했다. 이에 발끈한 구해준은 한유진에게 키스할 듯 다가섰다.

한유진과 구해준이 밀착한 그때, 홍세라가 두 사람을 발견했다. 불같이 화를 내는 홍세라를 보며, 구해준은 한유진에게 흔들리던 자신의 마음을 애써 다잡았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키스하려 했을 때 솔직히 설렜다”는 한유진의 발언이 구해준을 다시 한번 뒤흔들었다.

이처럼 한유진의 기습적인 고백과 이성과 감정 사이에서 흔들리는 구해준의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30년간 이어진 악연 속에서 사랑과 복수로 뒤엉킨 한유진과 구해준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높인다.

‘우아한 모녀’는 20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