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를 조여오는 적대세력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정체가 밝혀진 김선아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지난 방송에서는 제니장(김선아)은 데오가 최고 어르신 운산스님(박병호)을 만나 자신이 데오가 친손녀임을 밝혔다. 하지만 그 얘기를 몰래 엿들은 김여옥(장미희)의 잔혹한 복수로 제니장은 일생일대 위기에 빠졌다. 김여옥 일가는 어떻게 제니장을 제거할지, 제니장은 어떻게 이 위기를 극복해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 장미희, 잔혹함의 대명사

‘시크릿 부티크’ 속 제니장의 복수 탄탄대로는 김여옥이 제니장의 정체를 알게 된 이후,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 버렸다. 국제도시사업 해외투자기업 명분으로 김여옥의 비자금 전부를 회수했던 제니장이 자신을 제거하기 위한 김여옥의 계략으로 인해 지하창고에 갇혀 차오르는 물에 빠진 채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놓인 것. 자신의 앞길에 방해가 되는 것들은 모조리 없애버리는 잔혹한 인물 김여옥에게 맞서 본능적 승부사 제니장이 어떤 반격을 꺼내 들지 주목된다.

◆ 박희본, 목적 달성을 위해 제니장의 몰락 ‘필요악’

위예남(박희본)은 극악무도한 엄마 김여옥에 대한 복수로 국제도시개발사업을 뺏는 데 집중했다. 이를 위해 김여옥의 수족으로 움직이고 있는 제니장의 몰락을 ‘필요악’이라 생각했다. 우선 자신의 심복인 오태석(주석태)을 통해 제니장이 아꼈던 이현지(고민시) 엄마 박주현(장영남)을 처리해 냉정했던 제니장을 동요하게 했다. 제니장의 잔혹한 생일파티 이후에는 또 어떤 어퍼컷으로 제니장을 공격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고민시, 복병 활약

‘시크릿 부티크’ 속 이현지는 누구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막강한 담력으로 협상의 달인 면모를 과시했다. 하지만 제니장의 뜻을 오롯이 믿고 구치소행까지 불사했던 이현지는 구치소에서 우연히 만난 노파의 아들 조양오(임철형)를 통해 제니장이 엄마를 죽였다는 오해를 하게 됐다. 그리고 제니장에 대한 복수심을 품게 된 이현지는 제니장의 최대 적, 김여옥과 손을 잡았다. 이현지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제니장을 위기에 몰아넣을지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 김선아 정체 알았던 김태훈·김영아

지난 방송에서 제니장과 함께 지하창고에 갇혔던 미세스왕(김영아)은 생사의 갈림길에 서게 됐다. 데오가를 노리는 배후를 찾으려고 했던 제니장의 부탁으로 제니장이 친손녀임을 흘렸던 미세스왕이 김여옥의 제거순위 1순위로 꼽힌 것.제니장이 갇힌 것을 알게 된 위정혁(김태훈)은 김여옥에게 “저한테 유일한 사람이다. 제 사람 잃고, 제 곁에 남은 단 한 사람이다 도영(제니장)이 마저 잃으면 저도 살 이유가 없다”며 절규했다. 이로 인해 제니장의 존재를 미리부터 알고 있었음이 발각돼 스스로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들어가게 됏다. 제니장에게 힘을 줬던 미세스왕과 위정혁에게 위기가 닥치면서 제니장 마저 흔들리게 될지, 이후 제니장의 행보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김선아, 장미희, 박희본, 고민시, 김태훈, 김영아가 얽히고설킨 관계 속 커져가는 갈등을 깊이 있는 연기로 표현하며 불꽃 튀는 시너지를 선사하고 있다”라며 “정체 발각 후 제니장에게로 휘몰아쳐오는 위기들로 인해 극적 긴장감이 배가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크릿 부티크’ 14회는 2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21일 방송은 제40회 청룡영화제 중계로 인해 결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