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 종영에 “고마웠고, 수고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공효진 인스타그램

배우 공효진이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세상의 편견 속에 갇힌 한 여자를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사랑하는 남자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공효진은 극 중 세상의 편견에 둘러싸여 있지만, 꿋꿋하게 자신의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여자 동백 역을 맡았다.

공효진은 지난 19일 자신의 SNS 계정에 “세상에 많은 일이 일어났지만 난 내 할 일을 열심히 했고, 남은 건 내일과 모레 마지막 방송뿐이네. 참 고마웠고, 수고했다”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공효진은 활짝 웃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노란색 목티에 상아색 상의를 받쳐 입고, 빨간색 귀걸이로 포인트를 주는 등 남다른 패션센스를 자랑했다. 또한 공효진은 청순한 미모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공효진이 출연 중인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되며, 종영까지 2회만을 앞두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