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우현, tvN 단막극 ‘귀피를 흘리는 여자’ 출연…강한나 남자친구 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손우현./사진제공=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우현이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작품 ‘귀피를 흘리는 여자’에 출연한다.

‘귀피를 흘리는 여자’는 직장에서도, 사랑에서도 적당히 참고 타협하며 평범한 인생을 살아온 여자 김수희(강한나 분)가 어느 날 갑자기 듣기 싫은 소리를 들으면 귀에서 피가 나기 시작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극중 손우현은 수희의 남자친구 추재영으로 분한다. 손우현은 피차 서로에 대한 마음이 식은 걸 알면서도 상황에 이끌려 결혼까지 가게 되는 재영 역을 맡아 심드렁하면서도 무관심한 남자친구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해낼 예정이다.

손우현은 상반기 SBS 드라마 ‘녹두꽃’에서 강직하고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이규태 역으로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는 도윤 역으로 관객들과 만났다.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바쁜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손우현은 ’귀피를 흘리는 여자’로 또 한 번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이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올해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빅데이터, 통신대란 등 독특한 소재는 물론 학교폭력, 가족애와 같은 다양한 사회상을 로맨스, 스릴러, 블랙 코미디 등 다채로운 장르를 담은 총 10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귀피를 흘리는 여자’는 오는 12월 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