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게릴라 공연으로 신촌 달궜다…1000여 명 규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 사진제공=스타케이

그룹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는 지난 19일 오후 7시 서울 신촌 연세로 스타광장에서 첫 정규 앨범의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의 게릴라 공연을 개최했다.

이날 골든차일드의 게릴라 공연에는 1000여 명의 시민과 팬들이 모여들었다.

골든차일드는 ‘오페라의 유령’을 콘셉트로 모자와 망토, 가면을 쓴 모습으로 화려하게 등장했다.

골든차일드는 “오늘 공연을 ‘오페라의 유령’ 콘셉트로 준비했다. 우리가 이제 막 ‘워너비’ 활동을 시작하는데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골든차일드는 지난 18일 첫 정규 앨범 ‘리부트’를 발매했다. 오는 22일에는 KBS2 ‘뮤직뱅크’에서 ‘워너비’ 첫 무대를 공개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