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선물 같은 시간···촬영 날만 손꼽아 기다렸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 중인 배우 김선영. /사진제공=젤리피쉬

배우 김선영이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김선영은 극 중 솔직하고 내숭 없는 성격의 소유자이자 준기 엄마 박찬숙 역을 맡았다. 그는 특유의 찰진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신스틸러의 진면모를 발휘했다.

김선영은 “나에게 갑자기 찾아온 선물 같은 시간이었다. 경북 구룡포로 촬영하러 가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모든 스태프, 선배님과 동료분들이 있어 촬영장으로 가는 길이 늘 설렜다.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 여러분과 감독님, 훌륭한 작가님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마지막까지 함께해달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남겼다.

작품마다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존재감을 과시한 김선영은 극 중 유쾌하면서도 친근한 매력을 발산, 말투나 스타일링, 메이크업까지 맡은 캐릭터를 매끄럽게 표현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선영이 출연 중인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 종영까지 2회만을 앞두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