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김혜윤, 다시 시작된 통증…기억+사랑 찾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 /사진제공=MBC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자아를 잃은 김혜윤의 달라진 모습이 걱정을 자아낸다.

20일 방송되는 29, 30회에서 은단오(김혜윤 분)는 하루(로운 분)과 백경(이재욱 분) 사이에서 묘한 기류를 드러낸다.

앞서 은단오는 갑자기 심해진 심장의 통증으로 의식을 잃고 입원하게 됐다. 쉐도우에서 죽으면 자아를 잃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하루는 심장이 멎어 가는 은단오의 곁에 앉아서 “제발 다음 스테이지가 되게 해달라”고 간절히 빌었다. 하지만 다음 스테이지에서 멀쩡한 모습으로 돌아온 은단오는 하루를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듯 냉정한 표정으로 그를 뿌리쳤다.

하루에 이어 은단오까지 자아를 잃으며 ‘단하루 커플’의 미래가 종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향하는 가운데 20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치 모르는 사이처럼 서로를 지나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에서 은단오는 하루의 자리에 앉아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계단에서 마주친 하루와 엇갈려 지나가며 이전까지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 의문을 불러일으킨다.

이때 또다시 심장에 통증을 느낀 듯 쓰러진 은단오와 그녀를 들쳐 업고 뛰어가는 하루의 모습이 포착됐다.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은단오가 심장병이라는 만화 속 설정값을 극복한 건지, 그러다가 하루에 대한 기억마저 잃어버린 채 시한부 엑스트라로 죽음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은단오의 옆에서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있는 백경의 모습도 포착됐다. 자아를 잃어버린 은단오의 마음은 다시 만화 속 약혼자인 백경에게로 향하게 되는 상황. 사랑의 라이벌로부터 은단오의 마음을 되찾은 백경과 그런 두 사람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하루의 팽팽한 대립 구도가 예상된다.

운명의 갈림길 앞에 놓인 은단오와 하루, 백경의 가슴 아릿한 삼각관계와 사랑을 지키기 위한 청춘들의 분투는 20일 오후 8시 55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