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X박은빈, 숨 막히는 어색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토브리그’ 스틸. /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남궁민과 박은빈이 숨 막힐 정도로 어색한 식사 현장이 포착됐다.

‘배가본드’ 후속으로 오는 12월 13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 남궁민은 만년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는 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하는 신임단장 백승수 역을 맡았다. 박은빈은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으로 분한다. 남궁민은 앞머리를 내리고 웨이브가 감도는 헤어스타일을 했고 박은빈은 짧은 단발스타일로 머리를 잘랐다.

공개된 사진은 신임단장 백승수와 운영팀장 이세영이 첫 만남 이후 공교롭게 식사 자리까지 함께하게 되는 장면. 백승수는 감정이 드러나지 않게 무표정으로 일관하면서도 이세영의 질문에 조목조목 대답한다. 이세영은 진지하고 꼼꼼한 자세로 그런 백승수를 주의 깊게 살핀다. 첫 만남부터 서로의 의중을 탐색하는 듯 매서운 눈빛이 오가면서, 상사와 부하직원, 두 사람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남궁민, 박은빈의 첫 호흡부터 현장에서는 ‘이래서 남궁민, 박은빈이구나!’하는 감탄사가 절로 흘러나왔다”며 “헤어스타일부터 바꿔가며 연기 변신에 도전하는 남궁민, 박은빈의 남다른 열정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