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백종원, 전인화에게 김장 노하우 전수 “찹쌀풀과 다시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자연스럽게’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MBN 예능 ‘자연스럽게’의 대규모 겨울나기 프로젝트인 100포기 김장이 전인화의 총 지휘 속에 마무리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자연스럽게’에서는 100포기 김장 당일, 요리 전문가이자 소유진의 남편인 백종원과의 영상통화로 하루를 시작하는 전인화의 모습이 공개됐다. 백종원에게 제대로 김장 노하우를 전달받은 전인화는 찹쌀풀과 다시물을 만들며 본격 김장 준비를 시작했다.

‘워니미니 하우스’에 와 있던 김준호는 “인화야, 잘 잤어?”라며 ‘유동근 성대모사’로 전인화에게 전화를 걸어 폭소를 자아냈다. 전인화는 “바로 앞에선 잘 못하더니 전화로 들으니까 완전히 똑같다”며 감탄했다. 곧 허재와 은지원, 김종민, 황제성이 건너왔고 전인화는 ‘김장 군대’의 사령관으로 변신해 “얼른 일하라”며 텃밭에 장독 묻기를 시켰다.

한 살 차이인 황제성과 소유진은 ‘호칭 정리 타임’ 시간을 가졌고, 결국 황제성이 소유진을 누나라고 부르기로 정했다. 김준호는 “그럼 나는 ‘파라파라 퀸’이라고 부르겠다”고 말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파라파라 퀸’은 과거 소유진이 가수로 활동할 때의 별칭. 난데없는 흑역사 소환에 소유진은 “파라파라 퀸은 너무해”라며 어쩔 줄을 몰랐다.

이어 땅 속에 묻힌 돌을 뽑아낸 끝에 장독을 다 묻고 온 남자들 앞에는 ‘김칫소 만들기’라는 새로운 과제가 기다리고 있었다. 김칫소를 버무리며 김준호와 황제성은 콩트 ‘용의 김치’로 다시 한 번 유동근 성대모사에 도전했다.

김준호와 김종민은 잠시 뒤로 빠져 촬영 카메라를 바라보며 ‘김치 농구’로 또 한 번 콩트를 선보였다. 이들은 캐스터와 해설위원으로 변신해 절인 김치를 통에서 꺼내 던지고 있는 허재를 보며 “역시 전설의 슈팅 가드, 백발백중이네요”라고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허재는 “거기 있지 말고 빨리 와”라며 ‘버럭’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치 양념 바르기에서는 ‘단순노동 끝판왕’인 은지원이 다시 한 번 빛났다. 김치 잎 하나하나를 들어 올려 양념을 발라 줘야 하는 단순 노동에 맛을 들인 은지원은 “하루 종일 이것만 하죠”라며 ‘소지원’의 면모를 보였다. 전인화와 소유진은 ‘주부 9단’답게 정성이 가득하면서도 빠른 손놀림을 선보였고, 허재는 “형수님이 우리보다 손이 빠르시네”라며 놀라워했다. 이들이 담근 김치는 땅에 묻은 김장독에 차곡차곡 들어갔고, 든든한 월동 준비가 마무리됐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