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 밴드’ 몽니 ‘불후의 명곡’ 박진영 편 출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밴드 몽니./모던보이엔터테이먼트

‘욕망 밴드’ 몽니가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한다.
몽니는 오늘(18일) 오후 여의도 KBS2 신관 공개홀에서 펼쳐지는 ‘불후의 명곡’ 녹화에 참여한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god, 비, 원더걸스, 2PM, 트와이스, 갓세븐 등 인기 가수들을 탄생시킨 위대한 프로듀서 박진영이 전설로 나선다.
이번 녹화에는 총 12팀의 가수가 출연, 박진영의 대표 히트곡부터 프로듀싱 가수들의 명곡까지 다채로운 곡들로 무대를 선보인다. ‘욕망밴드’답게 출연할 때마다 레전드 무대를 선사하는 몽니가 어떤 곡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속사 모던보이엔터테이먼트 관계자는 “이번 무대는 몽니만의 록킹한 모습을 볼 수 있는 편곡을 준비했다”라고 전해 한층 기대감을 높였다.
2005년 1집 앨범 ‘첫째 날, 빛’을 통해 데뷔한 몽니는 탄탄한 실력으로 ‘재야의 숨은 고수’라고 불렸다. 지난 9월에는 단독 콘서트 ‘한 여름 밤의 Dream pop 2019’를 마치며 대세 밴드다운 위엄을 보여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