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이야기’ 이유영 “아빠로 인해 아팠던 마음 치유하고 싶었어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이유영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집 이야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집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이유영이 아빠에 대한 죄책감을 치유하고 싶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털어놓았다.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집 이야기’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유영, 강신일, 박제범 감독이 참석했다.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은서(이유영 분)가 정착할 집을 찾던 중 고향으로 잠시 돌아가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유영은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바로 영화를 찍고 싶었다. 극 중 은서의 아버지로 나오는 강진철(강신일 분)의 모습이 우리 아빠의 모습과 똑같았다”면서 “그러다보니 은서처럼 같은 딸의 입장에서 (시나리오를 읽을 때) 공감이 많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제로 아빠가 돌아가셔서 (아빠에 대한) 죄책감이 한 켠에 남아있었다. 이 영화를 통해 아빠의 마음을 이해하고 싶었다”면서 “아빠로 인해 아팠던 내 마음을 치유하고 싶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집 이야기’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