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조명한 다큐 ‘평화전쟁 1019’, 23~24일 방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다큐멘터리 ‘평화전쟁 1019’. /사진제공=JTBC

JTBC가 오는 23일부터 이틀간 귀주대첩을 집중 조명하는 창사기획 2부작 다큐멘터리 ‘평화전쟁 1019’를 방송한다.

‘1부- 고려의 전사들’에서는 흥화진 도순검사 양규와 그를 따르는 1700명의 전사들의 활약상을 다루고, ‘2부- 신화가 된 대첩’에서는 전쟁을 끝내기 위한 현종의 결단과 단 하루 동안 펼쳐진 강감찬의 위대한 전투 귀주대첩을 만날 수 있다.

제작진은 그 동안 이렇게 알려지지 않았던 고려군의 뛰어난 무기와 전략·전술을 시청자들에게 실감나고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장르로 전달하기 위해 다큐멘터리와 드라마의 제작 방식을 혼합한 ‘팩츄얼 드라마’ 장르로 만들었다. 취재를 통해 사료를 발굴하고 실제 고려-거란 전쟁에 사용됐던 무기를 제작했다. 사실을 기반으로 한 취재 내용을 드라마 방식으로 구성해 기존의 다큐멘터리 틀에서 벗어나 한편의 전쟁 영화처럼 제작했다.

귀주대첩은 역사적 의미가 커지만 그동안 부족한 사료에 전적지 역시 북한에 있어 제대로 조명되지 못한 채 신화의 영역에 머물러 있다. ‘평화전쟁 1019’ 제작진은 북한 개성에 있는 고려박물관을 방문해 전쟁에 사용했던 무기, 역사서들을 조사했다. 또한 북한지역 현지에 여전히 남아있는 고려시대 성곽들을 방문해 당시 수성전에 능했던 고려군의 전술을 파악했다. 그러면서 남북 역사학자들이 계속적으로 발굴을 진행하고 있는 만월대터 발굴사업에서 나온 유물과 유적지들의 자료조사를 통해 역사 뿐만이 아니라 문화, 경제, 외교 등 고려시대 전반에 대한 조사를 통해 신화로 남아있는 부분의 역사적 신빙성을 검증했다.

북한에서는 고려시대 유물, 유적이 현재도 계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는데 발굴조차 진행되지 못하는 곳이 많이 있다. 한반도 역사의 중요한 축인 고려시대에 대한 고증작업은 중요한 부분으로서 ‘평화전쟁 1019’는 한발짝 더 다가가 콘텐츠화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제작진은 ‘팩츄얼 드라마’라는 장르의 특성에 맞춰 생동감 있는 영상을 만들어 내기 위해 4K 촬영, 드론 촬영 등 30여대의 카메라 장비를 활용했다. 촬영의 일정부분은 8K 화질을 구현하도록 촬영해 시청자들에게 극강의 화질을 선사할 예정이다. 기획단계에서부터 제작, 촬영까지 무려 1년 6개월, 매회 100마리의 마필을 동원해 국내 방송 사상 최초로 동아시아 최초의 정복왕조 거란군의 위용을 1000년 전 모습으로 재현했다. 또한 27년간 한 번도 함락된 적 없는 고려의 흥화진성 전투장면과 강감찬이 이끈 귀주대첩 전장의 모습은 베테랑 촬영진의 감각적인 촬영 기법으로 완성했다.

‘평화전쟁 1019’ 1부와 2부는 각각 23일, 24일 오후 7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