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주연 ‘아내를 죽였다’ 도쿄국제영화제 초청… ‘미쓰백’과 평행이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아내를 죽였다’ 포스터./ 사진제공=kth

배우 이시언이 주연을 맡은 영화 ‘아내를 죽였다’가 제32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안 퓨처’ 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아내를 죽였다’는 음주로 전날 밤의 기억이 사라진 남자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담은 스릴러. 배우 이시언이 주연을 맡아 기대를 높이고 있다.

또한 제32회 도쿄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아시안 퓨처’에 초청되며 국내 개봉 전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아 눈길을 끈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제 중 하나인 도쿄국제영화제는 신선한 장르를 구축하거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젊은 감독들의 영화를 선정하는 경쟁영화제다. 앞서 작품성과 재미 두마리 토끼를 잡으며 흥행 파란을 일으킨 ‘미쓰백’이 지난해 ‘아시안 퓨처’ 부문에 초청되어 경쟁력을 확인했다.

평점 9.4점을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아내를 죽였다’는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설정과 반전에 반전을 더하는 전개로 영화제 관계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영화와 드라마는 물론 예능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는 이시언의 연기 변신도 눈 여겨 볼만한 포인트다. ‘아내를 죽였다’에서 아내를 죽인 용의자로 지목된 정호 역을 맡은 이시언은 극한의 감정 연기를  소화하며 그동안 보여준 적 없는 강렬한 모습을 선보인다. 이처럼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대세 이시언의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 ‘아내를 죽였다’는 ‘미쓰백’과 흥행 평행이론을 예고하며 올겨울 극장가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아내를 죽였다’는 12월 11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