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미손, “울고 싶은데 울 줄 모른다…그래서 만든 ‘나의 슬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래퍼 마미손./ 사진제공=어베인뮤직

래퍼 마미손(MOMMY SON)이 약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한다.

마미손은 18일 정오 정규 앨범 ‘나의슬픔(My Sadness)’을 발매한다.

타이틀곡인 ‘별의 노래’는 화려한 오케스트라 장비가 만들어내는 웅장함과 마미손의 랩이 더해진 곡이다. ‘별의 노래’의 작곡 및 뮤직비디오 연출에는 마미손의 히트곡 ‘소년점프’에서 호흡을 맞췄던 예요(Ye-yo Sound)와 바이킹스 리그(VIKINGS LEAGUE)가 이름을 올렸다.

‘별의 노래’ 외에도 앨범 ‘나의 슬픔’에는 장기하, 양동근, 머쉬베놈, 스컬, 원슈타인, 찬주 등 각 장르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했다.

마미손은 ‘별의 노래’에 대해 “이태원에 점을 보러 간 적이 있었다. 어르신이 ‘내게 넌 속에서 썩는 건 많은데 울 줄을 모르네. 그런데 내가 말해줄까. 넌 그냥 밤에 조용한 산속 계곡에 가서 촛불 하나 켜고 앞에 앉혀놓으면 펑펑 울게 돼있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말을 듣자마자 뭔가 서러움에 북받쳐 눈물이 핑 돌았다. 나는 가끔 펑펑 울고 싶은데 울 수 있는 방법을 모른다. 근데 고민을 해봐도 밤에 계곡은 너무 무섭고 추울 것 같았다. 그래서 대신 이 앨범을 만들었다. 슬픔 또한 삶에서 주어지는 하나의 선물이고 난 주는 새끼 성의를 생각해서 기쁜 마음으로 받기로 했다. 비 내리면 하늘에 무지개 뜨듯 울면 마음에 무지개 떠”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