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부터 최재형까지…‘선녀들’, 목숨 바친 독립영웅 이야기 ‘순간 최고 8.4%’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방송 캡처

안중근, 최재형 등 빼앗긴 조국을 되찾기 위해 목숨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가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을 통해 방송돼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7일 방송된 ‘선녀들’ 14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닐슨 코리아) 1부 5.8%, 2부 7.5%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웠던 반응을 입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8.4%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특별게스트 배우 최희서는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하기 위해 하얼빈으로 향했던 안중근의 발자취를 따라, 그가 탔던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탑승했다. 설민석은 “사실 안중근 의사는 이토 히로부미의 얼굴을 몰랐다”면서 현장에서 한 일본인의 환호 소리에 힌트를 얻어 거사를 성공시킨 안중근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어수선한 틈을 타 몸을 피했을 수도 있었지만 안중근은 러시아 말로 “꼬레아 우라(대한 만세)”를 외치며 자신의 뜻을 세상에 알렸다고 설민석은 설명했다. 최희서는 제 3국의 심판을 받고자 했던 안중근의 계획은 슬프게도 을사늑약으로 인해 이뤄지지 못했고, 일제의 손에 사형 선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설민석은 이러한 안중근의 거사 뒤에 있었던 후원자 최재형 선생을 꼭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재형 선생은 연해주 독립운동의 핵심이지만 우리에게 가장 덜 알려진 독립영웅. ‘선녀들’은 러시아 우수리스크에 있는 최재형 고택을 찾아 일본군에게 체포되기 전 그의 마지막 모습을 딸 최올가의 기록으로 되새겼다.

“너희들은 살아남아야 한다. 나 혼자 죽는 것이 낫다”며 가족과 조국을 위해 선택한 최재형 선생의 숭고한 희생은 ‘선녀들’은 물론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설민석은 재판도 없이 일본군에게 총살당하고 길바닥에 파묻힌 최재형 선생의 최후를 전했다. 일제가 일부러 최재형 선생의 유해를 찾을 수 없게 봉토도 없이 평평하게 묻어버린 것이었다.

우수리스크 감옥 뒤 황량한 길바닥, 최재형 선생의 순국 장소로 추정되는 곳에 도착한 ‘선녀들’은 보고도 믿기지 않는 상황에 충격을 받았다. 전현무는 최재형 선생과 마찬가지로 쓰레기 소각장 바로 옆길에 묻힌 윤봉길 의사를 떠올리며 분노를 터뜨렸다. 아직도 유해가 어디에 있는지 몰라 길 위에서 제사를 지내는 최재형 선생의 손자의 사진은 모두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우리가 몰랐던, 또 잊고 있었던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방송이었다. 설민석은 “독립운동이 꼭 거창하지 않아도 된다. 나라를 위한 행동이 모두 독립운동”이라며 “이 방송을 보면서 댓글로 또 대화로 이런 분들을 있었다는 걸 알리는 것도 독립운동이다. 지금 우리가 독립운동가로서의 삶을 살고 있는가.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역사 배움 여행에 함께 하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응답해 ‘선녀들’은 초, 중, 고등학생들과 함께하는 역사캠프 ‘선을 넘는 아이들’ 특집을 예고했다. ‘선녀들’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