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박희본·류승수·주석태·임철형, 완벽한 악역은 없다 ‘아픈 손가락’ 4인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시크릿 부티크’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박희본·류승수·주석태·임철형이 밉지 않은 악역, ‘아픈 손가락’ 4인방으로 적재적소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는 재벌기업 데오가(家)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파워 게임을 담는다.

박희본은 데오그룹 장녀로 데오가 하녀였던 제니장(김선아 분)의 성장을 질투해 날개를 꺾고자 하는 위예남 역을 맡았다. 류승수는 위예남과 결혼한 뒤 데오가 사위가 스펙이 된 검찰청 특수부 부장 차승재 역이다. 주석태는 위예남과 안타깝게 헤어진 첫사랑이자 융천 경찰청 정보과장 오태석 역, 임철형은 ‘국제도시개발사업’을 계기로 조직폭력배의 탈을 벗고 사업가로 당당히 거듭나고 싶은 조양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이 진행될수록 이들 내면에 숨겨져 있던 아픈 상처가 드러나면서 이들의 악역 활약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 ‘애정갈망’ 위예남 : ‘철부지’ 같은 행동 속 ‘인정받고’ 싶었던 욕망

‘시크릿 부티크’의 공식 ‘트러블 메이커’ 위예남은 철부지같이 제니장 일을 방해하는 행동을 보여왔지만, 사실 그 안에는 엄마 김여옥(장미희 분)에게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던 속마음이 내재돼있다. 위예남은 자신이 사랑해 아이까지 낳았던 오태석(주석태 분)을 잔인하게 떠나보낸 것도 모자라 어떻게 해도 자신을 인정하지 않는, 더욱이 자신의 친부까지 잔혹하게 죽여버린 엄마를 향한 극심한 애증과 독기를 충전한 상태. 이로 인해 위예남은 엄마가 숨기고 있던 자식들에 관한 출생의 비밀을 폭로하는 걸로 엄마를 향한 첫 번째 반기를 들었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그러나 지난 방송에서 엄마가 오태석에게 또다시 모진 일을 시킨 것을 알게 되면서, 견딜 수 없던 위예남이 끝내 오태석을 위해 이별을 고하고 돌아섰다. 엄마에 대한 강한 분노를 장착한 위예남이 앞으로 어떤 강력한 반기를 도모할지 주목되고 있다.

◆ ‘야망둥이’ 차승재 : 목소리를 키우고픈 ‘남자 신데렐라’의 작은 욕심

극중 차승재는 극중 위예남과의 정략결혼으로 인해 ‘남자 신데렐라’로 불리면서도, ‘데오가’ 안에서는 늘 숨죽이며 눈치를 보는 존재였다. 하지만 위예남이 데오가 친손이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 결국 숨겨왔던 야망을 끄집어내고 말았다. ‘국제도시개발사업’ 시행자가 된 데오가에 본격적으로 자리를 요구했던 것. 더욱이 초반 차승재의 말을 단칼에 잘라냈던 김여옥이 이후 제니장의 계략으로 검찰에 소환되자 한풀 꺾인 모습으로 차승재에게 데오가 자리를 제안했고, 차승재는 이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매번 데오가에서 무시를 당하며 짠함을 불러일으켰던 차승재가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 ‘미련쟁이’ 오태석 : “정말 나쁜 사람 맞아?” 궁금증 폭발

‘시크릿 부티크’에서 가장 극악한 행동을 했음에도 가장 나쁜 사람인지 확신이 가지 않는 캐릭터를 뽑는다면 바로 위예남의 옛 남자 오태석이다. 오태석은 김여옥의 협박 때문에 과거 연인이자 자신의 딸까지 낳은 위예남의 곁을 말없이 떠났다는 죄책감을 갖고 있는 상황. 이로 인해 오태석은 위예남의 지시에 따라 모든 악행을 처리했고, 특히 요트 사건을 수사하던 이현지(고민시 분) 엄마 박주현(장영남 분)마저 정리하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냉정했던 그동안과는 다르게 우연히 보게 된 딸 이현지를 떠올리던 오태석은 박주현을 차마 처리하지 못한 채 도리어 기억상실증에 걸린 박주현을 보호했다. 또한 김여옥의 지시로 차승재를 제거하려다 차승재가 위예남과 자신의 딸인 차수빈(김소영 분)과 다정히 통화하는 것을 엿본 뒤 눈물을 글썽이며 물러서는, 내면에 존재했던 잔정을 드러냈다. 잔혹한 일도 일사분란하게 처리하던 오태석이 알고 보면 마음 약한 사람이라는 것이 드러나면서, 과연 위예남의 지시대로 박주현을 또다시 절벽에서 던져버린 것일지, 위예남과 이별까지 불사한 상황에서 어떤 행동을 보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 ‘폼생폼사’ 조양오 : ‘엄마에 대한 원망’으로 더 센척해야 했던 지난날

조양오는 처음엔 오직 폼나는 사업가의 명예를 얻고자 ‘국제도시개발사업’에 뛰어들어 비열한 행동을 일삼는 자태로 공분을 샀다. 그러나 이현지와의 동맹 이후 조양오와 엄마의 뒷이야기가 드러나면서 겉모습에 집중할 수밖에 없던 슬픈 사연이 밝혀져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살인자 엄마의 자식으로 살기 위해 어떻게든 더 센 모습으로 상대방을 제압해야만 했던 것. 하지만 이현지의 입을 통해, 세상을 떠난 엄마가 새아버지로부터 자신을 지킬 방법이 살인밖에 없었다는 걸 알게 된 조양오는 참회의 눈물을 터트렸다. 급기야 조양오는 자신이 할 수 없던 엄마를 대신한 복수를 꿈꾸는 이현지를 후원 하기로 결심했다. 조양오가 이현지와 벌이게 될 다음 이야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시크릿 부티크’의 제작진은 “박희본 류승수 주석태 임철형은 꾸준히 갈고닦은 내공 있는 연기력의 소유자들이다. 4인방의 연기는 단 한 번을 찍어도 스태프들에게 감동을 준다”며 “적재적소에서 긴장과 눈물을 더하는 ‘아픈 손가락 4인방’은 ‘시크릿 부티크’에서 없어서는 안 될 보물 같은 존재다. 앞으로 화력이 짙어질 이들의 활약을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