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이번엔 페낭이다…백종원 “길거리 음식 천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스트리트 푸드파이터2’

tvN 예능프로그램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가 17일 오후 방송을 통해 말레이시아 페낭으로 떠난다.

이날 페낭 미식방랑기에서는 백종원의 정한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이 공개될 예정이다. 백종원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 리스트를 작성할 때 꼭 들어가는 메뉴 중 하나”라고 공언할 정도다. 새콤한 맛과 다양한 재료의 조화로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이 음식의 정체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국적인 페낭만의 미식 세계 또한 시청 포인트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커리 요리, 바로 구운 로띠이다. 익숙한 듯 낯선 카야 토스트 등 다양한 식문화가 섞여 탄생한 전혀 새로운 요리들이 시청자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백종원과 떠나는 역사문화기행은 덤. “길거리 음식의 천국, 인정””이라며 엄지를 치켜드는 그와 떠날 여행기가 기대를 모은다.

과일의 황제라 불리던 ‘두리안’이 최근 길거리에서 보이지 않는 슬픈 사연도 공개된다. 일부 식당에는 ‘No Durians(두리안 없음)’이라는 팻말이 걸려 있을 정도다. 항상 독특한 오프닝과 스토리 텔링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제작진이 그 사연을 야심차게 담긴다.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의 제작진은 “백종원이 페낭에서 두리안을 먹을 수 없었던, 눈물 젖은 두리안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