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윤박, 조윤희에 “친구 할래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

“친구 할래요?”

배우 윤박이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에서 조윤희에게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신의 딸 김설아(조윤희 분)를 집에서 쫓아내기 위해 계략을 세운 홍화영(박해미 분)과 신경전을 벌이는 선우영애(김미숙 분)의 모습이 담겼다. 홍화영은 자신의 아들 도진우(오민석 분)의 내연녀에게 “조금만 더 버텨서 김설아를 내쫓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를 선우영애가 듣고 분노했다.

선우영애는 홍화영에게 “내 딸을 데려가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김설아는 어떻게든 버티려고 애썼다.

이후 혼자 남은 김설아는 “우리 엄마가 다 알아버렸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런 그에게 문태랑(윤박 분)이 다가갔다. 그는 김설아에게 “나와 머리 비우러 낚시하러 가자”고 청했다.

두 사람은 낚시터로 향했고, 김설아는 문태랑에게 “나 좋아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문태랑은 “아마도, 정이 든 것 같다. 친구하자”고 했다. 김설아는 곤란한 표정을 지었따가 이내 “친구만 하자. 가끔 이렇게 속 터놓는 친구가 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