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도균, 노래 실력도 수준급…화려한 기타 연주로 무대 장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숨겨둔 가창력을 뽐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다.

김도균은 이날 ‘복면가왕’에서 ‘제우스’로 등장해 그동안 공개하지 않은 가창력을 보여줬다. 김완선의 ‘리듬 속의 그 춤을’을 기타 연주를 하며 열창해 판정단은 물론 관객들도 놀라게 만들었다.

가면을 벗은 김도균은 “예능 프로그램에 많이 출연하니까 나를 예능인으로 알고 있는 젊은 친구들에게 뮤지션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출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즉석에서 화려한 기타 연주 실력을 선사했다.

그는 MC 김성주가 최근 가수 임재욱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았느냐고 묻자 “받을만한 일이 있는 건 아니지만, 받고 나서 ‘결혼을 하면 어떨까?’라는 상상을 많이 한다. 해보고 싶은 마음이 계속 든다”고 답하며 쑥스럽게 웃었다.

코미디언 이윤석은 “나에게는 ‘복면가왕’의 출연자 중 가장 최고였다.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는 사람이 많지 않은데, 영국에  에릭 클랩튼이 있다면 우리에겐 김도균이 있다”고 극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