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강현, ‘오늘의 날씨’ 출격…김구라 예상 적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강현. / MBC ‘복면가왕’

배우 김강현이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맑은 음색으로 가창력을 뽐냈다. 그는 목소리가 콤플렉스였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김강현은 17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 ‘오늘의 날씨’로 등장했다. ‘오늘의 운세’와 경합한 그는 기교 없이 맑은 창법으로 많은 이들의 호응을 얻었다.

모두가 그의 정체를 궁금할 때, 김구라는 “영화 ‘엑시트’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눈에 띄는 연기를 보여준 김강현”이라고 예상했다. 그의 예상은 적중했고, 다른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가면을 벗은 김강현은 “과거 목소리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를 들어서 콤플렉스였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는 “목소리에 대한 자신감이 없었는데 ‘복면가왕’을 통해 목소리만으로 나를 알아봐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