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박세완, 자유롭게 오가는 감정‥호평 쏟아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세완. / MBC ‘두 번은 없다’ 방송화면

배우 박세완의 섬세한 연기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에서는 금박하(박세완 분)의 파란만장한 나날이 펼쳐졌다. 앞서 박하는 남편 사건 담당 형사를 찾아가 재수사를 요청하며 진실 찾기의 막을 올렸다.

증거물로 보관됐던 남편 진구(이서준 분)의 사직서를 본 박하는 큰 충격에 빠졌다. 끝까지 믿었던 남편이었기에 그의 필체로 작성된 문서는 믿음으로 버텨온 박하를 흔들리게 만들었다.

이어 낙원여인숙으로 돌아간 박하는 막례(윤여정 분)에게 “살아갈 이유가 없다”며 서럽게 눈물을 흘려 많은 이들을 찡하게 만들었다. 설움이 복받치듯 울어, 힘겹고 복잡한 캐릭터의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져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슬픔도 잠시, 박하는 자신에게 온 의문의 편지 한 통과 돈을 건네는 해리(박아인 분)로 인해 남편의 죽음에 비밀이 있다고 확신했다. 그뿐만 아니라 해리와 해준(곽동연 분)에게 굴하지 않고 대립하는 박하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시원한 한 방을 선사했다.

더불어 해준과 얽히고설키며 상황에 따라 태세 전환하는 박하는 극의 재미를 높이는 것은 물론 폭행을 당하는 우재(송원석 분)를 이마 박치기로 도와주며 당찬 면까지 드러냈다.

박세완은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자유롭게 오가며 극의 흐름을 이끌었다. 박세완의 현실적인 연기와 생동감을 더한 표현력은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하며 공감을 얻고 있다. 특히 감정의 온도차를 눈빛과 호흡, 행동 등으로 세밀하게 담아낸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