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노홍철·장도연, 임재범·박정현 잇는 듀엣 탄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같이 펀딩’

코미디언 노홍철과 장도연이 스카이다이빙 고백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든데 이어 가수 임재범, 박정현을 잇는 듀엣이 되겠다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17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의 시즌1 마지막 회에서는 유희열, 유인나, 노홍철, 장도연이 태극기함 홈쇼핑 판매 공약 이행 약속을 지키기 위해 버스킹(길거리 공연)을 준비하는 모습이 담긴다.

방송을 앞서 네이버TV를 통해 노홍철과 장도연의 듀엣곡 연습 현장 영상이 먼저 공개됐다. 노홍철과 장도연은 버스킹 첫 회 때부터 요주 인물이었다. 가수 겸 프로듀서 유희열과 과거 가수 연습생 시절을 보냈고 그룹 허밍어반스테레오 음반에도 참여한 경험이 있는 유인나와 다르게 두 사람의 노래 실력은 베일에 싸여 있었다.

노홍철과 장도연은 앞선 버스킹 회의 당시 남다른 노래 실력으로 자신감을 드러내더니, 급기야 ‘비긴 어게인’의 박정현과 이소라의 역할을 담당하고 싶다고 했다. 둘은 임재범과 박정현이 부른 듀엣곡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부르고 싶다는 의견을 냈다고 한다.

‘같이 펀딩’의 제작진은 “버스킹 전 합주실에 모인 ‘같이 버스킹’ 멤버들은 본격 공연 준비에 돌입한다. 노홍철과 장도연은 막상 연습에 앞서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이내 차마 따라 하기도 힘든 각자의 개성 넘치는 음색으로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열창해 좌중을 압도한다”고 귀띔했다. 음정과 박자 보다 앞서는 감정을 담아 노래를 부르는 이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숨차게 만들었다고 한다.

듀엣곡을 연습하는 내내 서로의 상상 이상 보컬 색깔에 놀란 노홍철과 장도연. 많은 이들 앞에 서는 버스킹 공연에서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