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임원희 “최선 다하지만 아쉬움은 남는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날 녹여주오’ 방송화면. /

배우 임원희가 tvN 주말드라마 ‘날 녹여주오’를 마치며 “그동안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에서 방송국 국장 손현기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는 회를 거듭할수록 손현기라는 캐릭터의 감정을 촘촘히 채워갔다. 진지함과 능청스러움을 매끄럽게 오가며 장면마다 재미를 더했다.

매회 등장만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활약을 보여준 임원희는 극의 긴장감을 조절하는 웃음 버튼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다양한 인물 사이에서 극의 흐름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활약을 펼쳤다. 지창욱, 김홍석과 티격태격하는 것은 물론 박희진과의 농익은 사랑까지 극에 활력을 더하고 강한 인상을 남겼다.

임원희는 “언제나 최선을 다하지만 늘 아쉬움은 남는다. 현장에서 함께 호흡 맞췄던 모든 이들에게 감사드리고, 그동안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앞으로 또 좋은 작품에서 찾아뵐 예정이니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