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위기의 연속…카리스마 열연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OCN ‘모두의 거짓말’

배우 이민기가 OCN 주말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에서 조태식(이민기 분)은 살인사건의 용의자라는 누명을 쓰고, 위기에 봉착했다. 특히 누명을 씌운 범인인 유대용(이준혁 분)과 대립하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조태식은 급작스러운 전호규(윤종석 분)의 죽음에 절망하는 것도 잠시, 마치 누군가 의도한 듯 나타난 경찰들에 의해 살인 누명을 쓰고 도망자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다. 스스로도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자신을 찾아온 김서희(이유영 분)와 강진경(김시은 분)이 눈물을 보이자 오히려 애써 담담하게 두 사람을 다독였다.

후배의 죽음과 누명이란 위기에서도 꺾이지 않는 의지를 내비친 조태식은 김서희와의 공조수사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그래서 나도 끝까지 갑니다. 이제 이거 내 일이기도 해요”라며 흔들리지 않는 의지와 함께 더 날카롭게 빛나는 이민기의 눈빛은 조태식의 맞춤옷을 입은 듯했다.

또한 후배의 죽음에 조태식이 믿고 따랐던 유대용이 연관돼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를 찾아가 분노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감탄을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분노와 실망이 뒤섞인 눈빛으로 유대용을 몰아세우는 모습은 안방까지 위압감이 느껴졌을 정도라는 평이다. 복잡한 감정을 고스란히 체감할 수 있게 만드는 이민기의 열연이 돋보인 한 회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