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박아인, 미워할 수 없는 악녀의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두 번은 없다’ 방송화면. /

배우 박아인이 사랑 앞에 물 불안가리는 거침없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휘어잡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에서다.

이날 ‘두 번은 없다’에서 나해리(박아인 분)는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는 한 없이 약하지만 애인을 위해서라면 어떤 행동도 마다하지 않는 불도저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앞서 나해리는 남자친구 김우재(송원석 분)와 함께 금박하(박세완 분) 남편이 화재로 인해 죽는 것을 목격했다. 그러나 자신이 김우재와 함께 있었다는 것을 들킬까 염려한 그는 자살로 처리된 금박하 남편의 죽음을 외면하고, 김우재에게도 진실을 말하지 말 것을 종용하며 잘못된 선택의 길로 빠져들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그는 죄책감에 경찰에게 사실을 말하려고 하는 김우재를 설득해 사실을 은폐하는데 성공했다. 박아인은 이러한 과정에서 나해리의 두려움, 분노, 답답함, 안심 등 다양한 감정선을 자연스럽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을 극에 더욱 몰입하도록 만들었다.

또한 헤어지자는 김우재를 붙잡아 다시 만날 수 있게 되자 온순한 한 마리의 양으로 바뀌면서 그와의 미래를 꿈꾸며 행복해하는 의외의 부드러운 면까지 드러냈다. 그와의 만남에 폭발해버린 엄마에게 해외로 잠적해버린다며 협박을 하는가 하면 눈물로 호소하는 등 개성 강한 재벌가 손녀의 넘치는 사랑은 극에 흥미를 불어넜었다.

그런가 하면 그녀는 김우재의 죄책감을 덜어주기 위한 금박하와의 격한 만남으로 이목을 끌었다. 자신의 남편이 자살한 줄 알고 있는 금박하에게 위로금을 전달하기로 했지만 예상치 못한 거부로 인해 오히려 싸움을 일으킨 것. 박아인은 돈을 받지 않으려는 금박하를 향해 얄미운 말들로 화를 키우다 결국 박치기를 당하는 모습으로 2% 부족한 나해리의 매력을 살리면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아인은 나해리의 사랑스러움과 어설픈 모습을 매끄럽게 표현하며 극에 활력을 더하고, 시청자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다.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