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김서경, 양세종과 치열한 싸움…서늘한 웃음으로 긴장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나의 나라’ 방송화면. /

배우 김서경이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 뜻밖의 태세전환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앞선 방송에서 천가(김서경 분)는 서휘(양세종 분)를 향한 적개심을 적극 드러내는 날카로운 대립으로 시청자들의 몰입을 끌어올렸다. 또한 이방원(장혁 분)의 형 이방간(이현균 분)과 몰래 내통하며 이전의 충성심을 잃은 복잡 미묘한 캐릭터로 시선을 모았다.

지난 16일 방송에서는 천가와 그의 뒤를 밟은 서휘의 치열한 싸움이 벌어졌고, 서휘의 칼날이 천가의 목에 겨눠지며 자칫하면 베일 듯한 아슬아슬한 상황이 펼쳐졌다. 천가는 서휘가 나타나자마자 매섭게 노려보며 “내 꼬리를 밟으셨다?”라며 망설임도 없이 전투태세를 취해 긴장감을 넘어 서늘함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천가는 신의왕후 기일 전날, 이방원이 제릉으로 간다는 정보를 이방간에게 전달하며 반전 재미를 기대하는 이들의 흥미를 더욱 돋웠다.

이처럼 죽음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 천가의 모습과 상관을 향한 충성심을 잃고 고뇌하는 캐릭터의 여러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해낸 김서경은 매회 강한 인상을 남기며 극에 존재감을 더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