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의 연기 변신…재벌 상속녀의 세련美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손예진. / 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배우 손예진이 사랑스러운 재벌 상속녀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오는 12월 14일 처음 방송되는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을 통해서다.

‘사랑의 불시착’의 제작진은 17일 극중 윤세리 역을 맡은 손예진의 촬영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손예진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재벌 사교계를 휘어잡은 미모의 패션 브랜드 대표 윤세리로 탈바꿈해, 한껏 기대를 높였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사랑 이야기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와 ‘푸른 바다의 전설’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다.

손예진은 미모와 능력을 다 갖춘 패션 브랜드 CEO이자 재벌 3세 윤세리 역을 맡아 카리스마 있으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남부러울 것 없는 완벽한 상속녀의 인생을 타고났지만, 자신만의 독자적인 패션 브랜드를 구축하며 사업가로서의 성공도 거둔 당당한 매력을 지닌 인물이다. 완벽했던 그가 뜻하지 않은 사건을 통해 만난 북한 장교 리정혁과 어떤 로맨스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