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업’ 박나래·김우성, 이게 바로 환상의 호흡…웃음핵폭탄 날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스탠드업’ 방송화면. /

KBS2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스탠드업’이 토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6일 방송된 ‘스탠드업’에서는 웃음부터 감동까지 다 잡았다. 그동안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의 스탠드업 코미디쇼를 담았다.

MC로 나선 코미디언 박나래는 현란한 입담으로 쇼의 오프닝을 장식했다. 방송 내내 빛나는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보조 MC인 밴드 더 로즈의 김우성은 감미로운 노래 선물과 더불어 박나래와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코미디언 박미선은 ’67년생 박미선’을 주제로 공감 가득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후배들의 워너비로 손꼽히는 그는 그야말로 ‘급’이 다른 수다로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루이 암스트롱 노래를 부르며 등장부터 관객석을 제대로 뒤집어 놓은 장도연은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스스로를 답답하고 보수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코미디언으로 일할 때는 파격적인 모습도 마다하지 않는 모순에 대한 고민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이제는 고민 대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며 살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그콘서트에서 현실 공감 개그로 사랑받고 있는 터키 기자 알파고는 매끄러운 한국어 실력과 계획된 개그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경험했던 재밌는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특히 버스에서 만난 방귀 뀐 아저씨 이야기는 방귀 같은 것으로 웃기고 싶지 않다는 알파고의 말과 다르게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제대로 저격했다.

‘스탠드업’은 기존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보여줬던 스탠드업 코미디와 다르게 배우, 외국인, 비(非)연예인 등 다양한 직업과 사연을 가진 사람들의 의미 있는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