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설인아·김재영, 드디어 밝혀진 과거 인연…흥미진진 핑크빛 기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배우 설인아와 김재영이 잊고 있던 9년 전 기억을 되살리며 앞으로의 변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다.

이날 ‘사풀인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에서는 김청아(설인아 분)와 구준휘(김재영 분)가 과거 만남을 떠올리는 모습이 담겼다. 9년 전 기차 안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 그러나 그 날은 두 사람 모두에게 잊고 싶은 날로 서로에 대한 기억을 지운 채 살고 있었다. 김청아에게는 함께 세상을 떠나려고 했던 친구 구준겸(진호은 분)이 자신을 남겨두고 떠난 날, 구준휘에게는 동생이 죽은 날이어서다. 이에 그날의 상처를 가지고 살아온 두 사람은 9년 뒤 다시 만났지만, 알아보지 못하며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 갔다.
앞서 김청아와 구준휘는 교통사고에 얽힌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분투하며 친밀감을 쌓았다. 김청아는 자신의 친구 백림(김진엽 분)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구준휘는 아들의 죄를 감추려 잘못된 선택을 하는 이모 홍화영(박해미 분)을 막기 위함이었던 것. 결국 사건의 증거를 찾아낸 두 사람은 진실을 밝히는데 성공,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그러나 구준휘는 홍화영이 진실을 밝히는 조건으로 사촌 형 도진우(오민석 분)가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날 때까지 해외에 떠나있기로 약속했따. 이제 조금씩 시작된 김청아와의 미묘한 감정들을 묻고 헤어져야 하는 상황을 맞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김청아와 구준휘는 9년 전 만났던 일을 기억해내며 이목을 끌었다. 김청아가 시시때때로 얘기한 앤 셜리가 ‘빨간 머리 앤’이라는 것을 깨달은 구준휘가 9년 전 기차 안에 그 책을 놓고 내린 고등학생이 김청아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것. 확인을 위해 카페에서 만난 두 사람은 믿기 힘든 운명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흥미진진한 장면으로 한 회를 마무리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