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리미어12’ 한국 대 일본, 최고 시청률 16.4%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지난 16일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최종전인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순간 최고 시청률 16.4%를 기록했다.

17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경기는 수도권 기준으로 10.7%를 기록했다. 2049(20세~49세) 시청률은 4.4%를 찍었다.

슈퍼라운드 최종 경기에서 결승 진출을 확정한 한국과 일본은 서로의 전력은 감춰둔 채 경기를 펼쳤다. 특히 마운드의 운영에 있어서 한국은 이승호 선수를 일본은 기시 다카유키 선수를 각각 선발로 투입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양팀의 타석은 결승 경기를 펼치는 것처럼 없는 난타전을 벌였다. 1회와 2회 양팀은 1점씩을 주고 받았고, 3회 말에 한국의 수비 실수로 6실점을 하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어지는 4회 초 박병호의 오래간만의 시원한 득점타가 터지면서 반격의 포문을 열었고, 강백호가 자신의 공식경기 첫 안타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후 한국은 일본과의 스코어를 6 : 7의 1점차로 좁혔으나 역전하지 못하고 결국 8:10으로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경기 직후 후 정우영 아나운서는 “고개를 숙일 필요가 없습니다. 내일 경기가 있습니다”라면서 결승전이 이번 프리미어12의 진정한 승자를 가리는 날임을 강조했다.

한국은 프리미어 12 일본과 결승전만 남겨두고 있다.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인 한일전은 17일 오후 6시 25분부터 SBS를 통해 생방송 된다. 모바일과 PC는 웨이브(wavve)에서 무료로 시청 가능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