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V 하트비트, 화려한 퍼포먼스의 향연…최고 아티스트상은 방탄소년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네이버 브이라이브어워즈 V하트비

제 1회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하트비트’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16일 오후 7시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V 하트비트’는 ‘나를 깨우다’라는 주제 아래, 가수들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음악과 콘텐츠를 아우르는 브이라이브 어워즈의 문을 활짝 열었다. 웅장한 무대 연출과 완성도 높은 사운드 등으로 음악팬들의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았다. 전세계 동시 생중계돼 모든 팬들을 하나로 만들었다.

시선을 압도하는 퍼포먼스의 향연이 이어졌다. 갓세븐(GOT7)은 신곡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마마무는 뛰어난 가창력과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압도했다. 이어 스트레이 키즈는 ‘죽은 시인의 사회’를 오마주한 퍼포먼스로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또한 CIX(씨아이엑스), ITZY(있지), 투모로우바이투게더, AB6IX(에이비식스)는 힘 넘치는 공연을 보여줬다.

2019년 ‘역주행’과 ‘롱런’의 아이콘으로 우뚝 선 밴드 잔나비는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로 팬들의 힘찬 ‘떼창’을 이끌어냈다. 밴드 넬은 ‘오분 뒤에 봐’를 부르며 풍성하고 다채로운 어워즈를 완성했다.

이 외에도 베트남 톱 가수 누 프억틴, 데뷔 11주년을 맞이한 인도네시아 최고의 발라드 가수 아프간에 이어 국내에서도 유명한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앤 마리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V하트비트’의 더 모스트 러브드 아티스트(THE MOST LOVED ARTIST)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수상했다. 총 36팀이 본상과 특별상을 수상하며 한해 동안 ‘브이라이브’를 통해 보여준 글로벌 팬들의 사랑을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