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테이, 수다쟁이 조커로 변신···가을맞이 음악회 개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가수 테이가 조커로 변신한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다.

16일 방송되는 ‘전참시’에서 테이와 햄버거 직원들은 가을맞이 음악회를 연다.

이와 관련해 ‘전참시’의 제작진은 현장 스틸컷을 이날 공개했다.

사진 속 테이와 배우 조찬형은 햄버거집에 모인 관객들 앞에서 가을 음악회를 진행하고 있다. 무엇보다 조커로 변신한 테이의 파격적인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테이에 이어 직원들도 말레피센트, 마리오, 울버린 등 각양각색의 캐릭터로 등장한다.

가을 음악회 진행을 맡은 테이는 수다쟁이 면모를 뽐낸다.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테이의 수다에 조찬형은 “오늘 안에 집에 갈 수 있나”라며 걱정한다. 특히 가을 음악회에서 조찬형의 노래 실력이 최초 공개된다. “동네에서 노래 좀 잘하는 편”이라고 밝힌 그의 노래 실력은 어떨지 궁금증을 높인다.

‘전참시’는 16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