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측 “박하선 출연분, 사전 촬영X제작 완료···예정대로 방송”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구해줘! 홈즈’ 스틸컷. /사진제공=MBC

배우 박하선이 제주도 매물 찾기에 나선다.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홈즈’는 빅하우스 특집으로 제1탄 ‘제주도 편’이 방송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서울에서 제주도로 이주 계획 중인 의뢰인 부부가 등장했다. 사회생활 10년 차인 부부는 “현실에 치여 삶의 권태기에 빠졌다”면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집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도에서 민박과 주거를 함께 할 수 있는 집을 찾고 있으며, 이는 결혼 전부터 했던 약속이라고 설명했다.

의뢰인 부부는 자연과 가까운 한적한 곳의 집을 원했으며, 투숙객들을 위해 관광 포인트 주변이면 좋겠다고 했다. 부부가 희망하는 매매가는 5억 원에서 최대 6억 중반까지다.

부부를 위해 복팀에는 박하선과 MC 노홍철이 출격했다. 집 구하기에 앞서 박하선은 “그동안 이사만 20번 다녔다”고 말하며, 집 잘 보는 노하우를 공개했다. 그는 “매물이 마음에 들어도 감정을 숨기고 포커페이스를 유지해야 한다”면서 “능력은 있지만 살 것 같지는 않게 줄다리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개그맨 양세형이 “보기와 다르게 잔머리가 좋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하선과 노홍철은 제주도 구좌읍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에 스튜디오에 출연한 배우 방은희가 “예로부터 구좌읍은 당근으로 유명하다”고 하자, MC 김숙은 “내 꿈이 여기서 당근 주스 파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하선과 노홍철은 자연 친화적인 환경에서 좋은 사람들과 건강한 생활을 나눈다는 ‘킨포크 라이프’ 감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매물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제주도의 정취를 온전히 느낄 수 있는 풍경에 잠시 휴식을 취하자, 방은희는 “저 풍경은 노홍철의 입도 막아 버린다”고 감탄했다.

한국의 미를 살린 인테리어와 돌담 뷰 통창에 출연진이 넋을 놓고 구경하자, MC 박나래는 “이렇게 좋은 집을 어떻게 공격하나”라고 난감해했다. 또한 복팀에서는 개그맨 장동민과 홍현희가 제주도 매물 찾기에 나섰다. 홍현희는 복팀이 소개하는 일몰 맛집 저택에 돌고래 리액션을 난무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하선이 갑작스럽게 동생 상을 당한 가운데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은 사전에 촬영이 진행돼 이미 제작이 완료됐다. 예정대로 전파를 탈 예정”이라고 밝혔다.

‘홈즈’는 오는 17일 밤 10시 3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