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 가혹한 운명에 휩싸였다···눈물샘 자극하는 열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배우 양세종이 가혹한 운명에 휩싸이며 세밀한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다.

지난 15일 방송된 ‘나의 나라’에서 서휘(양세종 분)는 한희재(김설현 분)를 구하기 위해 다시 칼을 빼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서휘는 이방원(장혁 분)의 칼이 돼 남전(안내상 분)을 무너뜨렸다. 그는 복수를 위해 달려가던 중 누군가의 사랑하는 이들을 죽였다는 죄책감에 충격을 받았다.

서휘는 그토록 바라던 복수였지만 많은 사람이 흘린 피에 고통스러워 했다. 그의 눈빛에는 허무함과 죄책감이 담겨 있었다. 또한 서휘는 함께 가시밭길을 걸어온 남선호(우도환 분)를 보살폈다. 그는 “살아라. 마지막 부탁이다”라며 자결하려는 남선호를 말렸다.

서휘는 이방원에게 버려진 자들을 위한 나라를 꼭 이루라고 당부한 후 떠났다. 더 이상 칼을 쓰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였다. 대의를 위해 끝없이 희생해야만 했던 서휘에게 따뜻한 밥 한끼를 먹는 안식의 시간은 너무나도 짧았다. 이성계(김영철 분)가 보낸 금군에 맞서 한희재를 구해야 했기 때문이다.

더 이상 피를 흘리고 싶지 않다던 서휘의 작은 바람은 이뤄질 수 없는 현실이었다. 복수를 마친 후 공허한 눈빛으로 떠났던 서휘는 다시 칼을 들어야 했다.

양세종은 말할 수 없는 충격부터 죄책감, 살기 어린 무사의 눈빛까지 절절한 감정 연기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그는 인간이 겪는 모든 고통을 한순간에 느낀 듯한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양세종은 ‘나의 나라’를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매회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