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김숙, “구석기부터 2080년까지 모실게요”···바람의 도시 바쿠 탐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배틀트립’ 스틸컷. /사진제공=KBS

개그우먼 김숙이 아제르바이잔에 있는 바람의 도시 바쿠 탐구에 나선다. KBS 2TV ‘배틀트립’에서다.

16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에는 ‘MC 특집’으로 김숙이 방송인 송은이와 함께 아제르바이잔을 소개한다. 아제르바이잔은 천연가스 매장량이 많아 불의 나라로 불리는 나라다. 그 중에서도 김숙은 바람이 걸음을 하늘에 띄운다고 해 바람의 도시로 불리는 바쿠 여행을 설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숙은 “구석기부터 2080년까지 가겠다”며 시대를 넘나드는 여행 설계를 예고했다. 이후 김숙이 안내한 곳은 선사시대의 문화를 담은 암각화 컬렉션이 있는 고부스탄이다. 김숙과 송은이는 끝없이 펼쳐진 돌 숲의 웅장한 자태와 오랜 세월을 버텨온 암각화를 보며 감탄했다.

두 사람은 바쿠의 매력을 온 몸으로 맞이했다. 여행기 공개에 앞서 김숙은 “바람으로 걸어간다”며 바쿠의 매력을 알렸다. 이에 MC 김준현은 “헛바람 아닌가?”라며 믿을 수 없다는 듯 웃었지만 바쿠 여행기를 본 뒤 입을 다물지 못했다. 고부스탄 인근에 있는 머드 화산으로 향한 김숙과 송은이는 차에서 내리자마자 강한 바람에 떠밀려 자동으로 몸이 전진했다.

또한 김숙은 과거에 이어 미래로 순간 이동한 듯한 느낌을 선사하는 독특한 건축물을 소개했다. 건물에 올라 인증샷을 남기던 송은이는 “우주선의 날개 위에 있는 기분”이라며 흥분을 주체하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배틀트립’은 16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