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산슬, 인천 차이나타운서 생애 첫 버스킹 무대 “좋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스틸컷. /사진제공=MBC

방송인 유재석이 중국 요리의 성지인 인천 차이나타운에 나타난다.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다.

16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에는 떠오르는 트로트 샛별 유산슬(유재석)이 차이나타운에서 금의환향 버스킹 무대를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산슬은 지난 7일 자신의 데뷔 앨범 발매를 앞두고 차이나타운과 합정역 8번 출구 앞에서 깜짝 트로트 버스킹 무대를 펼쳤다.

특히 차이나타운의 버스킹 무대는 유산슬의 데뷔 앨범 더블 타이틀 곡 중 ‘사랑의 재개발’을 시민들 앞에 처음 선보이는 자리다. 어엿한 가수가 된 유산슬은 새빨간 정장을 입고 등장해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는 ‘사랑의 재개발’을 열창하며 버스킹 현장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시민들이 하나 둘 모여 유산슬의 무대에 열광했다. 시민들이 그의 이름을 연호하자 유산슬은 “좋다”라며 추임새로 응답했다. 또한 유산슬을 응원하기 위해 온 트로트 가수 김연자는 ‘10분내로’ ‘아모르파티’를, 트로트 가수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로 축하 무대를 펼쳐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유산슬은 용솟음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무아지경 댄스 타임을 가졌다. 정경천 편곡가가 피아노 앞에서 일어서 홍진영과 커플 댄스로 무장해제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산슬은 “나도 모르게 흥이 올랐다”며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작곡가 박현우는 “신들린 사람 같다”며 감탄과 극찬을 쏟아냈다. 또한 반짝이 자켓을 입은 유산슬은 합정역 8번 출구에서 데뷔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 ‘합정역 5번 출구’의 버스킹 무대를 가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놀면 뭐하니?-뽕포유’는 1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