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뱅’ 사우스클럽 컴백…남태현의 독보적인 미성 ‘두 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뮤직뱅크’ 사우스 클럽./ 사진=KBS 방송화면

밴드 사우스클럽(남태현, 정회민, 이동근, 강민준)이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컴백 무대를 가졌다.

사우스클럽은 15일 오후 방송된 ‘뮤직뱅크’에 출연해 ‘두 번’의 첫 무대를 펼쳤다. 이날 사우스클럽은 네이비 색의 정장에 화려한 패턴의 넥타이를 매치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서정적인 가사, 보컬 남태현의 독보적인 미성이 더해진 멜로디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번’은 이별 후 연인과의 좋았던 시간을 그리워하고 다시 한번 사랑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담아낸 곡으로, 이날 ‘뮤직뱅크’를 통해 선공개했다. 오후 6시 음원이 정식 발매된다.

‘뮤직뱅크’에는 사우스클럽을 비롯해 ARIAZ(아리아즈), GOT7, TOMORROW X TOGETHER, 네이처(NATURE), 마마무, 빅톤, 스윗소로우, 육중완 밴드 등이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