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오대환, 망고즙 짜기 도전··· 순박함 벗고 헐크 변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스틸컷. /사진제공=SBS

배우 오대환이 남다른 괴력을 발휘해 망고 주스를 완성한다.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는 최대 용량의 망고주스를 만들며 행복을 만끽하는 병만족의 정글라이프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병만족은 다양한 동식물이 공존하는 순다열도에서 생존 2일 차를 맞았다. 이들은 특별 미션으로 진귀한 생물들을 찾느라 지치고 힘든 기색이 역력했다. 그러던 중 병만족은 사기를 북돋아 줄 망고가 발견했다. 무엇보다 망고로 탑을 쌓을 수 있을 정도로 양이 어마어마했다.

다만 먹을 때마다 과육의 섬유질이 이에 낀다는 것 단점이 있었다. 특히 그룹 모모랜드의 주이는 “이에 털이 난 것 같다”며 이에 낀 섬유질을 뺐다. 그때 오대환이 망고주스 만들기를 제안했다. 그러나 망고는 섬유질이 많아 딱딱한 데다 변변한 도구도 없어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병만족은 생존지 주변에서 망고 한 자루를 모아 젖 먹던 힘까지 발휘해 즙 짜내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겨우 한 방울씩 떨어지는 망고즙에 실망할 찰나에 오대환이 등장했다.

오대환은 마치 헐크로 변신한 것처럼 상체를 이용해 망고를 짜냈고, 결국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망고주스를 완성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는 오는 16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