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밝히는 작자들’로 7년 만 MBC 예능…양세찬·유병재·허지웅 호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방소인 김원희./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ING

MBC 새 파일럿 ‘비밀낭독회–밝히는 작자들’(이하 ‘밝히는 작자들’)이 베일을 벗었다.

‘밝히는 작자들’은 비밀스런 아지트에서 자신이 직접 쓴 글을 읽어보는 낭독회로, ‘이불킥’을 부르는 허세 글부터 동심이 담긴 어렸을 적 일기, 알콩달콩한 러브스토리가 담긴 편지글 등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글을 공유하는 비밀 공유 프로그램이다.

연예인부터 일반인까지 다양한 회원들로 구성된 ‘비밀 낭독회’를 이끌 사회자로는 김원희가 낙점됐다. 특히 MBC 최장수 토크쇼 ‘놀러와’의 안방마님으로 유재석과 함께 탁월한 진행을 선보였던 김원희는 7년 만에 신선한 조합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오게 돼 기대를 모은다.

김원희의 옆을 지켰던 국민 MC 유재석 자리에는 특유의 다정함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양세찬과 재치 넘치는 개그코드를 가진 유병재가 함께한다.

또한 촌철살인 핵심을 찌르는 작가에서 희망의 아이콘으로 돌아온 허지웅과 따뜻한 조언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윤대현이 합류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비밀낭독회-밝히는 작자들’은 오는 12월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