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빼고 광내고’ 박은석X나혜미, 무늬만 스릴러…색다른 청춘 힐링극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박은석(왼쪽)과 나혜미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이야기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KBS가 드라마 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이야기로 색다른 단막극을 내놓는다. 범죄현장 청소 업체를 다룬 ‘때빼고 광내고’다. 범죄 현장이 배경이라 스릴러처럼 보일 수 있지만, 증거를 찾고 사건을 해결하는 수사물은 아니다. 취업난에 좌절한 청춘, 꿈을 포기하고 다른 일을 시작한 청춘의 이야기다. 청소 업체에 취직하게 된 이유, 현장을 청소하는 과정 등을 통해 꿈을 위해 열심히 뛰는 청춘들의 단면을 보여준다. 배우 박은석과 나혜미는 지극히 평범한 인물을 과장되지 않은 연기로 표현해 취업준비생 등 청춘들에게 긍정의 기운을 선물한다.

‘때빼고 광내고’의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박은석, 나혜미와 나수지 PD가 참석했다. ‘때빼고 광내고’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직원과 대표로 만난 두 남녀가 범죄 현장을 청소하다 묻힐 뻔했던 한 사건의 얼룩을 닦아내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나수지 PD는 “‘때빼고 광내고’는 취준생인 도태랑과 범죄현장 청소업체를 운영하는 모안나, 두 사람이 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힐링하고 서로를 위로하는 밝고 긍정적인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나PD는 드라마 스페셜의 두 번째 이야기 ‘웬 아이가 보았네’에 이어 두 번째로 연출을 맡았다. 그는 “‘웬 아이가 보았네’는 감정을 깊게 다루고 서정적인 이야기라 두 번째 단막극은 빠른 호흡에 재밌는 드라마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때빼고 광내고’의 대본이 취준생과 청춘의 어려움을 그리고 있지만 무겁고 처지는 톤이 아니라 유쾌하게 풀어내는 게 인상적이었다. 연기 잘하는 배우들과 작업하면 저도 즐거울 것 같아 연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은석, 박혜미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우리 드라마가 대사도 많고 액션도 많아 현란하다. 연기뿐만 아니라 동선에서 자유로운 배우 분들을 찾았다. 사실 내가 박은석, 나혜미 씨를 굉장히 좋아한다. 드라마 연출을 하게 되면서 연락을 드렸다”고 밝혔다.

배우 박은석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이야기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박은석은 취업난으로 힘들어 하다 범죄 현장 청소업체의 유일한 직원으로 취직한 도태랑을 연기한다. 박은석은 “그동안 해온 작품에서는 자극적이고, 악역 혹은 센 역할을 많이 했었다. 자극적이지 않고 평범한, 이 시대 청춘을 보여줄 수 있는 드라마를 할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나혜미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퀸클리닝의 대표인 모안나를 연기한다. 모안나는 일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고 사건 피해자들에 대한 배려와 그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의무감을 가진 인물이다. 나혜미는 캐릭터에 대해 “즉흥적이고 기분파이지만 순수하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태까지 했던 작품에서는 잘 접할 수 없었던 매력적인 캐릭터다.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이기도 했는데 저를 캐스팅해주셔서 감사하게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박은석과 나혜미 ‘때빼고 광내고’로 첫 주연을 맡았다. 박은석은 “주인공은 처음이다. 평범한 캐릭터로 주인공을 맡게 돼 더 좋다”며 “이런 기회를 잡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나혜미는 “처음에는 굉장히 부담스러웠는데, 끝까지 모든 스태프들과 다 함께 참여할 수 있고 만들어간다는 게 의미가 컸다”며 “단막극은 선물 바구니 같은 느낌이다. 다채로운 장르와 다양한 캐릭터 중에서 내가 한 캐릭터를 맡아서 감사했고 뜻깊었다”고 강조했다.

배우 나혜미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이야기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때빼고 광내고’는 범죄 현장 청소라는 특수 직업을 소재로 내세웠다. 실제 범죄 현장은 아니지만 피가 난무한 곳을 청소하는 연기에 거부감은 없었을까. 나혜미는 “그런 상황에 거부감이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오히려 신기했고, 잘 연기하면 재밌는 장면을 연출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흥미로운 작업이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은석, 나혜미는 서로의 호흡은 물론 현장 분위기까지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박은석은 “(나) 혜미 씨를 사전에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서 자주 만나서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출이 열려 있어서 동선 같은 부분도 상의하고 바꿨다. 카메라 감독님도 호응해줘서 진부한 동선이나 장면들이 생동감 있게 찍힌 것 같다”며 “감독님과 배우들이나 호흡이 한 팀으로 일하는 게 좋았다. 현장이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나혜미 역시 “감독님과 박은석 오빠가 재밌고 좋은 아이디어가 많아서 유쾌하게 촬영했다. 많이 배웠다. 내공을 많이 배웠다”며 웃었다.

나혜미는 “‘때빼고 광내고’는 전체적으로 스릴 있게 전개된다. 중간중간 가볍게 웃을 수 있는 요소들이 있으니까 그 포인트를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나수지 PD는 “다같이 잘되고, 긍정적인 기운이 느껴지는 드라마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