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빼고 광내고’ PD “소유, 드라마 위해 본명 강지현으로 연기…마음에 감동”

[텐아시아=우빈 기자]

나수지PD가 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이야기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이야기 ‘때빼고 광내고’의 연출을 맡은 나수지 PD가 가수 소유의 마음에 감동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때빼고 광내고’의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박은석, 나혜미와 나수지 PD가 참석했다.

‘때빼고 광내고’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직원과 대표로 만난 두 남녀가 범죄 현장을 청소하다 묻힐 뻔했던 한 사건의 얼룩을 닦아내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가수 소유가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해 관심을 모았다.

소유는 주인공 안나(나혜미 분)와 경찰 공무원 준비 학원부터 함께한 절친한 친구이자 경찰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있는 터프한 지구대 순경을 연기한다.

나수지PD는 “소유 씨와는 니즈가 맞았던 것 같다. 소유 씨는 연기에 대한 갈망이 크다. 누구보다 신인처럼 성실하게 일을 해줬다. 이 드라마에서 본인이 ‘소유가 나오네’로 이슈가 되면 드라마에 누가 될까봐 본명 강지현으로 내줬으면 하더라. 그 마음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때빼고 광내고’는 오늘(15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