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빼고 광내고’ 박은석 “악역과 자극적이지 않은 캐릭터 연기해 좋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박은석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여덟 번째 이야기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배우 박은석이 평범한 청춘을 연기할 수 있어 좋다고 밝혔다.

‘때빼고 광내고’의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박은석, 나혜미와 나수지 PD가 참석했다.

‘때빼고 광내고’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직원과 대표로 만난 두 남녀가 범죄 현장을 청소하다 묻힐 뻔했던 한 사건의 얼룩을 닦아내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박은석은 취업난으로 힘들어하다 범죄현장 청소업체의 유일한 직원으로 취직한 도태랑을 연기한다. 이날 박은석은 “그동안 해온 작품에서는 자극적이고, 악역 혹은 센 역할을 많이 했었다. 도태랑은 부드러운 면이 많은 캐릭터다. 자극적이지 않고 평범한, 이 시대 청춘을 보여줄 수 있는 드라마를 할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때빼고 광내고’는 오늘(15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